감당할 만큼만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이영진


비오는 날

연못 속의 연꽃 잎을 보면,

내리는 빗물을 온몸으로 받는다.

잎 중심에 물이 많이 고이게 되면

자신이 감당할 수 있을 때까지

모아 두었다가

고개를 숙여

그 빗물을 쏟아낸다.

연잎이 빗방울들을

욕심대로 다 받아내면

결국 줄기가 꺾이고 만다.

연잎은 자신이 한계를

잘 알고 있는 것이다.


비워내지 못하고,

욕심에 꺽여버리는

어리석은 사람들의 모습을

많이도 보아왔다.


나도 감당할 만큼만의 

한계를 알며,

연잎처럼 비워낼수 있으면 좋겠다.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